해녀들이 많이 사는 마을인 해녀촌. 그 곳에는 으레 해녀들이 그날 채집한 해산물을 내다 파는 곳이 있다.

기장 해녀촌에는 견고하게 지어진 천막이 해안을 따라 비교적 잘 정돈되어 줄지어 해산물을 팔고 있다. 실제로 해녀들이 이 모든 양을 매일 다 감당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해산물 모두 싱싱하고 이 곳 나름의 편안한 분위기가 있다.

기장 연화리에 위치한 해녀촌

솔직히, 어느 집이 더 맛있다거나 또는 더 싸다거나 하는 건 없다. 싱싱한 해산물 자체를 먹는 것이고, 나오는 종류며 메뉴도 거의 다 동일하기 때문이다. 친구와 함께 천막을 따라 걷다가 느낌 가는 데로 한 곳(조씨할매집)을 정했다.

기장 해녀촌은 해산물 모듬으로 유명하다. 적정 가격에 여러 종류의 해산물을 골고루 즐길 수 있는데, 소, 중, 대로 각각 30,000원, 40,000원, 50,000원이다. 사이즈가 커지면 나오는 종류가 한두 가지 늘어난다.

해물모듬 중 (40,000원)

기장 해녀촌은 또한 전복죽으로도 유명하여, 대부분의 사람들이 해물모듬으로 시작하여 전복죽으로 식사를 마무리한다. 그래서, 보통 두명인 경우 해물모듬은 소를 시켜도 충분하다.

우리는 둘 다 먹는 양이 많은 편이고 소에는 전복이 없다하여, 중으로 주문하였다.

멍게, 해삼, 낙지, 전복, 가리비, 개불, 소라 등이 나왔는데, 익혀 나온 것 등 두세 가지 빼고는 모두 너무 싱싱해서 움직임을 볼 수 있었다. 종류에 따라 다른 식감과 맛이 어우러지며 입 안에 퍼지는 즐거운 맛에, 서로 대화도 멈추고 한동안 먹는 데만 집중했다.

테이블 바깥 풍경

초장과 참기름장을 번갈아 가며 맛을 음미하니, 세상 부러울 것이 없었다.

신선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깊은 맛의 홍합탕은, 해산물을 먹는 중간중간 미각의 새로운 자극을 주며 다음에 먹는 해산물을 더 맛있게 해 주었다. 함께 나온 해조류를 초장과 섞어 해산물과 먹으니, 마치 고기를 상추에 싸 먹는 듯 맛이 배가 되었다.

만약, 특정 해산물을 못 먹거나 또는 특정 해산물 위주로 주문을 원한다면, 종류별로 주문도 가능하며, 종류당 10,000에서 15,000원 선이다.

전복죽 2인분 (20,000원)

해산물을 주문할 때 전복죽도 함께 주문하면, 해산물을 다 먹어갈 때쯤 직접 만든 뜨거운 전복죽이 나온다. 전복죽은 1인분에 10,000원으로 2인분 이상 주문이 가능하다. 우리는 전체 음식의 양이 많아 전복죽을 다 먹지 못하고, 포장하여 가지고 왔다.

전복죽은, 전복과 쌀, 그리고 물 외에 아무것도 안들어간 듯한 담백한 맛이 너무 좋았다.

아직은 주중 점심시간에는 손님이 많지 않아 여유로운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여름 휴가철에는 많이 붐빌 수 있으니, 미리 예상을 하는 것이 좋겠다.

모든 이 곳의 천막에는 전기 배선이 되어있지 않아서, 선풍기, 에어컨, 히터는 물론 냉장고도 없다. 주류나 음료는 아이스박스에 준비되어 있다. 전기가 없으니, 해가 지는 시간에는 문을 닫는다고 한다. 또한 카드 결재도 되지 않으니, 반드시 현금을 준비해야 한다.

정보

기장 해녀촌

운영시간: 09:00 – 19:00 (18:00 겨울). 둘째, 마지막 수요일 휴무 (명절연휴 확인 필요)

주소: 부산시 기장군 연화1길 187

전화: 010-2202-7554, 010-3833-2972 (조씨할매집)

예약: 가능

포장: 전복죽 가능

주차: 기장 해녀촌 주차장 무료